일본군 최후사령부 (Last Command Post)

일본군 최후사령부 (Last Command Post)

마피 산의 절벽 아래에 있는 전적지로 동굴 모양으로 파인 곳을 콘크리트로 구축한 토치카로, 일본군 최후의 사령부였다. 토치카 측면에 직격탄으로 생긴 직경 2m 정도의 커다란 구멍이 있는데, 격렬했던 전투의 모습을 말해주고 있다. 또한 이 주변은 사이판 최후의 격전지로, 전몰자를 위한 위령비와 탑이 많다. 라스트 코맨드 포스트의 분쪽에는 중부태평양 전몰자의 비가 있는데, 일본풍 정원을 만들어 태평양 전쟁에서 산화한 많은 사람들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