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모 마리아상 (Our Lady of Lourdes Shrine)

성모 마리아상 (Our Lady of Lourdes Shrine)

섬 전체가 폭격을 당한 제2차 세계대전 때에도 무사했던 곳으로 사이판 주민의 90%를 차지하는 카톨릭 신자들이 가장 신성하게 여기는 장소다. 보리수 나무 아래의 작은 동굴 안에 성모 마리아 상이 모셔져 있으며 그 앞에는 성수가 나오는 펌프가 있다. 사이판에서 가장 깨끗한 물 세가지가 야자수, 바닷물, 이곳의 성수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물 맛이 끝내준다. 성모 마리아 상의 왼쪽에 위치한 동굴은 제2차 세계대전시 일본군의 야전병원으로 사용됐다고 한다.